'미달이' 김성은, 배우→BJ 전향 계기 "아무도 날 원하지 않았다"
'미달이' 김성은, 배우→BJ 전향 계기 "아무도 날 원하지 않았다"
  • 국제불교방송
  • 승인 2018.05.16 0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예 ]

'미달이' 김성은, 배우→BJ 전향 계기 "아무도 날 원하지 않았다"

by

SBS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의 '미달이'로 잘 알려진 배우 김성은이 인터넷 방송 BJ로 전향했다. 그는 개인방송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4일 밤 김성은은 '김성은의 라라쇼'라는 이름으로 아프리카TV 개인방송을 시작했다.

이날 김성은은 자신이 아프리카TV의 BJ로 변신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대학을 가고 졸업을 못 했다. 화장품 회사를 다녔다. 연기 끈을 놓지는 않고 있었다. 다시 여러분들에게 연기를 보여주고 싶은 욕망이 있었기 때문에 항상 노력은 했는데 잘 안 되더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감독이 원하지 않고 제작자가 원하지 않는다. 국내에 배우들이 되게 많은데 여러분이 아는 배우는 적지 않냐"면서 "저도 (경제적으로) 너무 힘들어서 일단 회사에 취직해 밥벌이를 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소속사에 들어가 tvN 시트콤 '감자별' 등 작품에 출연했다고 밝힌 그는 "회사 측에서 '접대가 너무 힘들다'고 해 마음을 내려놨다. 소속사 대표님께서 개인방송을 권유해 개인 방송을 시작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외에도 김성은은 아프리카TV의 BJ 철구 등 유명 BJ를 언급하며 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김성은뿐만 아니라 배우 강은비, 그룹 엠블랙 출신 지오, 글램 출신 다희 등이 연예인에서 BJ로 전향해 관심을 모았다.

사진 | 아프리카TV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서울 장연제 인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중로22길 6, 벤쳐내오피스 303호(영등포동5가)
  • 대표전화 : 1833-9540
  • 팩스 : 02-6383-5151
  • 부산법당 : 부산시 금정구 금강로 611-50번길
  • Tel. 051-518-5150
  • 일산스튜디오 : 031-925-5151
  • 명칭 : 국제불교방송
  • 제호 : 국제불교방송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16
  • 등록일 : 2014-11-11
  • 발행일 : 2014-11-11
  • 발행인 : 김화철
  • 편집인 : 김화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철
  • 월간'마음' 등록번호 : 마포 라 00459
  • 월간'마음' 등록일 : 2015년 01월 02일
  • 월간'마음' 편집실 : 02-6359-5151
  • 법당 : 02-6383-5151
  • 서울전파관리소 방송통신서비스과 허가(처음 방송 허가한 날 2003년 2월 12일)
  • 2017년 9월 25일까지 개인방송 폐업(2017년 9월 6일부터 법인방송 시작)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본방송 인터넷언론사로 지정(2015년 1월)
  • 국제불교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국제불교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bbtv1@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