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먹고 있는 뼈만 앙상한 노인을 만났습니다”
성남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먹고 있는 뼈만 앙상한 노인을 만났습니다”
  • 국제불교방송 문화부장 자성심
  • 승인 2018.08.18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에서 음식물 쓰레기를 먹고 있는 뼈만 앙상한 노인을 만났습니다”

 

지독한 대변 냄새, 원인은 몸속에 있다… 병원 가야 할 때는?

 

의원님, 소시지 직접 못 자르십니까

지하철 8호선 성남 모란역 11번 출구 쪽에서 안타까운 장면을 목격한 한 청년이 전한 사연입니다. 한여름 무더위가 절정인 어느날 오후 수진동 우체국 골목길 구석에서 쓰레기를 뒤지고 있는 비쩍 마른 한 할아버지를 만났다고 합니다. 폐지 줍는 노인으로만 생각했는데, 가까이 다가가서 보니 그게 아니었답니다. 충격적이게도 할아버지는 음식물 쓰레기를 먹고 있었습니다.

청년은 무척 놀랐다고 했습니다. “요즘 세상에 이런 분이 있다니, 얼마나 배가 고팠으면 먹다 버린 음식물 쓰레기를 드실까”하고 말입니다. 주변 행인들은 모두 할아버지를 피해가기 바빴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 청년은 달랐습니다.

© Copyright@국민일보 보배드림 캡처

“어르신 이런 거 드시면 큰일 나세요..제가 뭐라도 하나 사드릴 테니 그만 드세요.”

이렇게 쉰내가 풀풀 나는 음식물 쓰레기를 먹고 있는 할아버지를 말렸다고 합니다. 뼈만 앙상하게 남은 할아버지는 이 말을 듣고 말없이 고개를 끄덕였다는데요.

청년은 황급히 근처 컵밥집으로 달려가 시원한 생수와 컵밥 곱배기를 포장해 건넸습니다. 할아버지는 음식물 쓰레기로 찌든 빨간 목장갑을 낀 손을 내밀며 연신 고맙다고 고개를 숙였다는데요. 청년은 시원한 생수를 급하게 들이키는 할아버지의 모습을 잊을 수가 없다고 했습니다.

청년은 “아직도 마음 한켠으로 불편한 마음이 남아있다”며 안타까운 목격담을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했습니다.

© Copyright@국민일보 보배드림 캡처

그리고 보름 뒤인 17일 이 청년은 지난번과 같은 장소에서 할아버지와 다시 마주쳤습니다. 한동안 모습이 보이지 않아 걱정이 컸다는데요. 할아버지는 여전히 음식물 쓰레기를 먹고 있었습니다. 청년은 지난번처럼 컵밥과 생수를 전하며 “어르신 안녕하세요 자꾸 이런거 드시면 정말 큰일나세요! 일단 이거라도 드세요”라고 말을 붙였다고 합니다.

© Copyright@국민일보 보배드림 캡처

할아버지는 성남시 수진동에 거주하고 있고 폐지와 캔 등 재활용품을 모아서 팔아 생계를 이어가고 있다고 했습니다. 최악의 폭염 속에서 제대로 먹지도 못해 음식물 쓰레기를 뒤지는 할아버지에게 도움의 손길은 이 청년 말고는 없었나 봅니다.

© Copyright@국민일보 청년이 할아버지에게 건넨 컵밥과 생수. 보배드림 캡처

청년은 게시글을 통해 “차라리 구걸이라도 하면 사정이 더 나을 거 같은데, 너무 안타깝다”며 “좀 더 근본적으로 할아버님께 도움을 드리고 싶은데, 무작정 할아버님 모시고 동사무소나 시청에 갈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시 뵙게 되면 할아버님 사연을 들어보고 도와드려야겠다”고 적었습니다.

노인빈곤률이 급증하면서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어르신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모두 할아버지를 외면했지만 끝까지 도움의 손길을 내민 청년처럼 주변의 관심이 절실합니다. [사연뉴스]는 이 할아버지를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겠습니다. 그리고 [사연뉴스 그후]를 통해 뒷얘기를 전해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많이 본 뉴스

못말리는 김진태 ""김경수(구속)다음은 송인배, 그 다음은 김정숙 여사""

""딸내미 미용실 보냈더니 60만원 결제해왔네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중로22길 6, 벤쳐내오피스 303호(영등포동5가)
  • 대표전화 : 1833-9540
  • 팩스 : 02-6383-5151
  • 부산법당 : 부산시 금정구 금강로 611-50번길
  • Tel. 051-518-5150
  • 일산스튜디오 : 031-925-5151
  • 명칭 : 국제불교방송
  • 제호 : 국제불교방송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16
  • 등록일 : 2014-11-11
  • 발행일 : 2014-11-11
  • 발행인 : 김화철
  • 편집인 : 김화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철
  • 월간'마음' 등록번호 : 마포 라 00459
  • 월간'마음' 등록일 : 2015년 01월 02일
  • 월간'마음' 편집실 : 02-6359-5151
  • 법당 : 02-6383-5151
  • 서울전파관리소 방송통신서비스과 허가(처음 방송 허가한 날 2003년 2월 12일)
  • 2017년 9월 25일까지 개인방송 폐업(2017년 9월 6일부터 법인방송 시작)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본방송 인터넷언론사로 지정(2015년 1월)
  • 국제불교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국제불교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bbtv1@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