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오동 전투', 촬영 전 만평 대지에 옥수수·메밀 심은 이유
'봉오동 전투', 촬영 전 만평 대지에 옥수수·메밀 심은 이유
  • 국제불교방송
  • 승인 2019.08.01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쇼박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봉오동 전투'가 제작진을 울고 웃게 했던 순간들을 공개했다.

배급사 쇼박스는 1일 '봉오동 전투'의 제작 과정 중 있었던 특별한 에피소드들을 공개했다.

'봉오동 전투'의 촬영장에서는 여느 촬영 현장과는 다른 이색적인 풍경을 볼 수 있었다. 미술팀과의 첫 회의에서 "계절을 앞서 곡식을 심고, 해를 기다리고 바람을 기다려야 한다"는 원신연 감독의 바람에 뜻을 함께한 제작진은 전투의 시작점이 되는 삼둔자 마을을 온전히 담아내기 위해 직접 땅을 경작하기로 했다.

삼둔자 마을에 사는 농민들이 밭을 일구고 살아가는 모습을 사실적으로 재현하기 위해 제작진은 촬영 4개월 전부터 촬영을 위해 대여한 만 평의 대지에 옥수수, 메밀, 수수, 호박, 보리 등을 심었다.

 

 

 

쇼박스 제공 © 뉴스1

 


미술팀은 이곳에 상주하며 물꼬를 트고 가뭄에도 농작물이 살아남을 수 있게 보살피며 정성을 다했고, 결국 농사는 대풍년을 이뤘다. 제작진은 찰옥수수를 한 아름 수확해 집으로 돌아가기도 하고 현장에서 쪄 먹기도 했다. 대풍년으로 모두 함께 나눈 찰옥수수는 제작진에게 농작물이기 전에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한 노력의 결과이기도 했다.

봉오동 죽음의 골짜기를 뛰어다니는 독립군의 모습을 담아내야 했던 영화 '봉오동 전투'는 매 촬영이 험준한 산과 함께였다. 매번 산 정상까지 가야 했고, 무거운 촬영 장비 또한 모두 사람의 손으로 실어 날라야 했다.

여러가지 방법을 고심하던 원신연 감독의 고민은 생각보다 쉽게 해결됐다. 스태프는 물론 배우들까지 한마음으로 지게에 장비를 나눠지고 산을 오르기 시작한 것. "말로 설명할 수 없는 감동적인 장면이었다"라고 원신연 감독은 이날을 회상했다. 류준열 역시 영화의 명장면을 "영화를 촬영하기 전과 후"라고 꼽았다. 제작진과 배우들이 장비를 손에 들고 또는 짊어지고 산을 오르는 모습이나 촬영을 마치고 내려오는 그 모습들이 영화 못지않게 감동스러웠다는 전언이다.

한편 '봉오동 전투'는 오는 7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중로22길 6, 벤쳐내오피스 303호(영등포동5가)
  • 대표전화 : 1833-9540
  • 팩스 : 02-6383-5151
  • 부산법당 : 부산시 금정구 금강로 611-50번길
  • Tel. 051-518-5150
  • 일산스튜디오 : 경기도 일산서구 덕이동 209번지 2층 국제불교방송
  • Tel. 031-923-5151, 031-925-5151
  • 명칭 : 국제불교방송
  • 제호 : 국제불교방송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16
  • 등록일 : 2014-11-11
  • 발행일 : 2014-11-11
  • 발행인 : 김화철
  • 편집인 : 김화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철
  • 월간'마음' 등록번호 : 마포 라 00459
  • 월간'마음' 등록일 : 2015년 01월 02일
  • 월간'마음' 편집실 : 02-6359-5151
  • 법당 : 02-6383-5151
  • 서울전파관리소 방송통신서비스과 허가(처음 방송 허가한 날 2003년 2월 12일)
  • 2017년 9월 25일까지 개인방송 폐업(2017년 9월 6일부터 법인방송 시작)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본방송 인터넷언론사로 지정(2015년 1월)
  • 국제불교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국제불교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bbtv1@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