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자승 전 총무원장 '달력 국고횡령 의혹'은 날조"
조계종 "자승 전 총무원장 '달력 국고횡령 의혹'은 날조"
  • 국제불교방송
  • 승인 2019.10.01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대한불교조계종사업지주회사 도반HC와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이하 사업단)이 최근 불교시민단체가 제기한 조계종 전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국고보조금 횡령 의혹에 대해 전면 반박하고 나섰다.

이들은 24일 입장문을 내고 "불교계 일부 단체의 주장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허위의 주장이자 나아가 의도적인 자료조작 등 날조된 허위사실임을 분명하게 밝힌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7일 정의평화불교연대, 참여불교재가연대 교단자정센터, 한국불자언론인회는 자승스님과 조계종출판사 전 사장 김모씨를 서울중앙지검에 국고보조금 횡령 혐의로 고발했다.

불교단체들은 사업단이 2012년 10월경 조계종출판사에 의뢰해 VIP용 고급달력을 총액 1억원에 2000부를 제작했으나 실제로는 500부만 납품하고 1500부는 자승스님이 편취해 7500만원의 국고를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추가로 1000부를 제작해 2500부를 사찰에 판매함으로써 계획적이고 의도적인 국고편취로 총 1억7000여만원을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도반HC와 사업단은 2012년 5월경 조계종출판사는 승려노후복지기금에 기탁할 목적으로 전문달력업체인 다해미디어와 3000부 제작계약을 체결하고 조계종출판사 회계와는 별개로 VIP달력 사업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또한 사업단은 2013년도 템플스테이 홍보용 달력을 제작하기 위해 2012년 10월 2000부, 계약금액 1억원으로 조계종출판사와 계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이 중 1000부에 대해서는 발송대행업체를 통해 736부를 사업단 관련 종단 주요 관계자 등에 DM(Direct Mail) 발송하고 나머지는 납품해 제작대금 1억원을 받았다. 다른 1000부 중 444부는 사업단 주요 관계자에게 DM발송했고 잔여분량을 내빈용, 이벤트용, 직원용 등으로 무료배포했다고 해명했다.

이들은 "상황을 종합적으로 살펴볼 때 달력은 본래의 목적과 같이 템플스테이 홍보용으로 적법하게 배포됐다"며 "금번 사건을 반면교사로 삼아 더욱 더 투명한 국고보조금 관리와 집행, 그리고 투명한 운영이 될 수 있도록 배전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중로22길 6, 벤쳐내오피스 303호(영등포동5가)
  • 대표전화 : 02-6359-5151
  • 팩스 : 02-6383-5151
  • 부산법당 : 부산시 금정구 금강로 611-50번길
  • Tel. 051-518-5150
  • 일산스튜디오 : 경기도 일산서구 덕이동 209번지 2층 국제불교방송
  • Tel. 031-923-5151, 031-925-5151
  • 명칭 : 국제불교방송
  • 제호 : 국제불교방송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16
  • 등록일 : 2014-11-11
  • 발행일 : 2014-11-11
  • 발행인 : 김화철
  • 편집인 : 김화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철
  • 월간'마음' 등록번호 : 마포 라 00459
  • 월간'마음' 등록일 : 2015년 01월 02일
  • 월간'마음' 편집실 : 02-6359-5151
  • 법당 : 02-6383-5151
  • 서울전파관리소 방송통신서비스과 허가(처음 방송 허가한 날 2003년 2월 12일)
  • 2017년 9월 25일까지 개인방송 폐업(2017년 9월 6일부터 법인방송 시작)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본방송 인터넷언론사로 지정(2015년 1월)
  • 국제불교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국제불교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bbtv1@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