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원, 故김성훈 향한 눈물의 편지 "첫 승 못 지켜줘 미안해"
박상원, 故김성훈 향한 눈물의 편지 "첫 승 못 지켜줘 미안해"
  • 국제불교방송
  • 승인 2019.11.26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족사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한화 이글스의 투수 김성훈. (뉴스1 DB) 2019.11.23/뉴스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한화 이글스 우완투수 박상원(25)이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입단동기 김성훈에게 눈물의 편지를 띄웠다.

박상원은 고인의 발인식이 있었던 2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형이 정말 많이 미안해 성훈아"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지난 23일 새벽 광주의 한 건물에서 실족해 세상과 작별한 김성훈을 향한 애도의 글이었다.

박상원과 김성훈은 2017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한화의 지명을 받은 '입단 동기'다. 대졸인 박상원이 고졸 김성훈보다 4살이 많지만 둘은 친구처럼 가깝게 지냈다.

박상원은 "시작을 함께할 수 있어서 정말 좋았는데. 그 누구보다 믿고 의지했었던 형한테 성훈이는 정말 든든하고 특별한 하나뿐인 친구같던 동생이었는데. 그동안 형 투정 받아주고 이해해줘서 정말 고마웠어"라고 각별했던 둘 사이를 떠올렸다.

이어 "형이 다 망쳐버려서 너무 미안해. 많이 부족해서 미안하고 형만 아니였으면 우리 성훈이 데뷔전 첫 승 멋있게 할 수 있었을텐데"라며 "정말 많이 속상했을텐데 먼저 형 한테 다가와서 '형 고생했어요 야구하다 보면 그럴수도 있죠 어떻게 항상 잘던져요' 웃으면서 '다음에는 꼭 막아주십쇼'라고 아무렇지 않게 말해준게 정말 너무 고마웠어"라고 썼다.

지난해 7월22일에 대한 기억이다. 당시 김성훈은 삼성 라이온즈를 상대로 선발 등판, 5⅓이닝 2피안타 3볼넷 6탈삼진 1실점 호투로 1군 데뷔전 승리를 눈앞에 두고 있었다. 그러나 김성훈이 4-1 리드 속에 마운드를 내려간 뒤 박상원이 동점을 허용, 김성훈의 승리가 날아가고 말았다.

동생의 첫 승을 지켜주지 못한 미안함을 가슴 속에 품고 있던 박상원이다. 그는 "못난 형이랑 잘 지내줘서 너무 고마워. 좋게 보내줘야 하는데 너무 많이 보고싶어. 이제는 너랑 함께 할 수 없다는게 너무 힘들다 성훈아. 정말 미안하고 형이 자주 보러갈게. 사랑해 동생"이라고 글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중로22길 6, 벤쳐내오피스 303호(영등포동5가)
  • 대표전화 : 02-6359-5151
  • 팩스 : 02-6383-5151
  • 부산법당 : 부산시 금정구 금강로 611-50번길
  • Tel. 051-518-5150
  • 일산스튜디오 : 경기도 일산서구 덕이동 209번지 2층 국제불교방송
  • Tel. 031-923-5151, 031-925-5151
  • 명칭 : 국제불교방송
  • 제호 : 국제불교방송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16
  • 등록일 : 2014-11-11
  • 발행일 : 2014-11-11
  • 발행인 : 김화철
  • 편집인 : 김화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철
  • 월간'마음' 등록번호 : 마포 라 00459
  • 월간'마음' 등록일 : 2015년 01월 02일
  • 월간'마음' 편집실 : 02-6359-5151
  • 법당 : 02-6383-5151
  • 서울전파관리소 방송통신서비스과 허가(처음 방송 허가한 날 2003년 2월 12일)
  • 2017년 9월 25일까지 개인방송 폐업(2017년 9월 6일부터 법인방송 시작)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본방송 인터넷언론사로 지정(2015년 1월)
  • 국제불교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국제불교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bbtv1@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