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 4기 극복' 김한길 "폐 한쪽 없다…2주간 의식불명"
'폐암 4기 극복' 김한길 "폐 한쪽 없다…2주간 의식불명"
  • 국제불교방송
  • 승인 2019.11.26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널A '어바웃 해피&길길이 다시 산다' 방송화면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폐암 4기를 극복한 김한길(66) 전 문화관광부 장관이 아내 최명길(57)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지난 25일 오후 8시40분 방송된 채널A '어바웃 해피&길길이 다시 산다'(이하 '길길이 다시 산다')에서는 폐암 4기 투병을 해온 김한길 전 장관이 아내 최명길과 함께 기적처럼 맞이한 제2의 인생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2017년 10월, 생존율 10% 미만의 폐암 4기 판정을 받고 투병을 해왔던 김 전 장관은 "(지난 겨울) 2주간 의식불명이었다. 중환자실에서 3주를 보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그때는) 몸에 근육이 다 없어져서 고개도 똑바로 못들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식이 없는 동안 (최명길이) 병원에서 잤대요"라며 미안하면서 고마운 마음을 보냈고, 이에 최명길은 "다들 그래요"라며 쑥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김 전 장관은 현재 한쪽 폐가 없는 상태다라고 밝히며, 이에 "남들보다 빨리 숨이 찬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둘레길이라도 오르막을 오르면 숨이 찬다"라며 "6~7개월 전만 해도 숨이 차올라 잘 걷지 못해 비참했다"라고 투병 당시를 회상했다.

건강이 회복되면서 새로운 행복도 알아가고 있는 김 전 장관이다. 그는 "(투병 후에) 내가 걸음을 걷게 된 게 불과 몇달 전"이라며 "차츰 건강이 회복되고 나니 그제서야 내 주변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주변을 둘러보면서 새로운 것들을 하나 둘 씩 알아가는 것, 그게 또 하나의 행복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길길이 다시 산다'는 길길(김한길·최명길) 부부가 삶의 행복을 찾아 떠나는 소확행 여행 프로그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중로22길 6, 벤쳐내오피스 303호(영등포동5가)
  • 대표전화 : 02-6359-5151
  • 팩스 : 02-6383-5151
  • 부산법당 : 부산시 금정구 금강로 611-50번길
  • Tel. 051-518-5150
  • 일산스튜디오 : 경기도 일산서구 덕이동 209번지 2층 국제불교방송
  • Tel. 031-923-5151, 031-925-5151
  • 명칭 : 국제불교방송
  • 제호 : 국제불교방송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16
  • 등록일 : 2014-11-11
  • 발행일 : 2014-11-11
  • 발행인 : 김화철
  • 편집인 : 김화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철
  • 월간'마음' 등록번호 : 마포 라 00459
  • 월간'마음' 등록일 : 2015년 01월 02일
  • 월간'마음' 편집실 : 02-6359-5151
  • 법당 : 02-6383-5151
  • 서울전파관리소 방송통신서비스과 허가(처음 방송 허가한 날 2003년 2월 12일)
  • 2017년 9월 25일까지 개인방송 폐업(2017년 9월 6일부터 법인방송 시작)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본방송 인터넷언론사로 지정(2015년 1월)
  • 국제불교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국제불교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bbtv1@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