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인사
해인사
  • 국제불교방송 편집실1
  • 승인 2021.02.05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만 대장경으로 유명한 해인사(海印寺)는 
바다 "해(海)"자와
도장 "인(印)"자를 쓰는데.  
해인사(海印寺)는 바다와 어떤 관련이 있을까? -

80이 넘을 늙은 내외가 가야산 깊은 골에 살고 있었다. 
자식이 없는 이들 부부는 화전(火田)을 일구고
산새와 별을 벗 삼아 하루하루를 외롭게 살아가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도토리를 따러 나서는 이들 앞에 복실복실한 강아지 한 마리가 사립문 
안으로 들어섰다. 
1년 내내 사람의 발길이 없는 깊은 산중이어서 좀 이상했으나 하도 귀여운 강아지인 지라 좋은 벗이 생겼다 싶어 붙들어 키우기로 했다.

노부부는 마치 자식 키우듯 정성을 쏟았고, 강아지는 날이 갈수록 무럭무럭 자랐다. 
이렇게 어언 3년이 흘러 강아지는 큰 개로 성장했고 꼭 만 3년이 되는 날 아침,
이 집에 이상한 일이 
일어났다.
밥을 줘도 눈도 돌리지 않고 먹을 생각도 않던 개가 사람처럼 말을 하는 것이었다.
"저는 동해 용왕의 딸인데 그만 죄를 범해 이런 모습으로 인간 세계에 왔습니다. 

다행히 두 분의 보살핌
으로 속죄의 3년을 잘 보내고 이제 다시 용궁으로 가게 됐습니다. 
두 분의 은혜가 하해(河海) 같사온 지라 수양 부모님으로 모실까 하옵니다."

개가 사람이라니 더구나 용왕의 딸이라니 놀랍고도 기쁜 일이었다.
"우리는 너를 비록 개지만 자식처럼 길러 깊은 정이 들었는데 어찌 부모 자식의 의를 맺지 
않겠느냐?"

이 말을 들은 개는 꼬리를 흔들며 말을 이었다.
"제가 곧 용궁으로 돌아가 아버지 용왕님께 수양 부모님의 은혜를 말씀드리면 우리 아버님
께선 12 사자(使者)를 보내 수양 아버님을 모셔오게 할 것입니다. 
용궁에서는 용궁선사로 
모셔 극진한 대접을 할 것이며 저를 키워주신 보답으로 무엇이든 맘에 드는 물건을 가져 
가시라고 할 것입니다.
그때 아무리 좋은 것이 있어도 모두 싫다 하시고 용왕 의자에 놓인 
"해인(海印)"이란 도장을 
가져 오십시오. 
이 도장은 나라의 옥새 같은 것으로 3번을 똑똑 치고 원하는 물건을 말하면 뭐든지 다 나오는 신기한 물건입니다. 이것만 있으면 여생을 편히 사실 것입니다."

말을 마친 개는 허공을 3번 뛰어 어디론가 사라져 버렸다. 
노인은 꿈만 같았다.

이런 일이 있는 뒤,
얼마가 지나 보름달이 중천에 뜬 어느 날 밤이었다. 
별안간 사립문 밖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더니 12 사자(使者)가 마당으로 들이닥쳤다.
"용왕님께서 노인장을 모셔 오랍니다. 
시간이 바쁘오니 어서 가시지요."

노인은 주저하지 않고 따라나서 문밖에 세워 놓은 옥가마를 탔다. 12 사자(使者)는 바람 처럼 달렸고 얼마 안 있어 가마는 찬란한 용궁에 도착했다. 
산호 기둥, 황금 대들보, 추녀에 달린 호박 구슬,
진주 벽 등 형형색색의 보화들이 찬란히 빛나고 있었다.
9채의 궁궐 모두가 이런 보물로 장식됐는데 그중에서도 가장 큰 궁전으로 안내된 노인은 
그저 얼떨떨했다.
"아이구, 수양 아버님. 어서 오세요.
제가 바로 아버님께서 길러주신
강아지이옵니다."

예쁜 공주가 버선발로 뛰어 나오며 노인을 반긴다. 
아름다운 풍악이 울리자 용왕이 옥좌에서  내려왔다.
"먼 길에 오시느라 수고가 많으셨습니다. 
딸년을 3년이나 데리고 계셨다니 그 고마움 어찌 
말로 다하겠습니까?"

용상 넓은 자리에 용왕과 노인이 나란히 앉고 좌우 시녀들이 풍악에 맞춰 춤을 추며 
음식상이 나왔다. 
공주는 한 시도 수양 아버지 곁을 떠나지 않고 금수저로 음식을 고루 
집어 입에 넣어주며 수양 어머님 문안과 함께 가야산의 지난 날을 회상했다.
이렇게 용궁에서 한 달을 지내자 노인의 풍채는 몰라보게 좋아졌다. 
노인은 갑자기 부인 
생각이 나서 돌아가겠다고 했다.
"먼 길 다시 오기도 어려운데 오신 김에 조금만 더 쉬었다 가시지요."
"말씀은 감사하오나 처자의 소식이 궁금하여 내일 떠나겠습니다."

"정 그렇다면 할 수 없군요. 
떠나시기 전에 용궁의 보물을 구경하시다가 무엇이든 맘에 드는 것이
있으면 말씀하십시오, 선물로 드리겠습니다."

노인은 불현듯 "해인(海印)"을 가져 가라던 공주의 말이 떠올랐다. 
보물 창고에는 물건이 
가득 쌓여 있었다. 
순금의 왕관, 금강석 화로, 옥 가마, 산호초 피리,
은 구슬말 등 진귀한 
보물이 쌓여 있었으나 노인은 그저 보기만 할 뿐 달라고 하지를 않으니 용왕은 이상했다.
구경이 다 끝나갈 무렵 노인은 까만 쇠조갑처럼 생긴 "해인(海印)"을 가리켰다.
"용왕님, 미천한 사람에게 눈부신 보배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사오니 저것이나 기념으로 
가져 가겠습니다."

노인의 말에 용왕은 안색이 새파랗게 질렸다. 
하지만 어쩔 도리가 없었다.
"허 참! 그것은 이 용궁의 옥새로 정녕 소중한 것이외다. 
허나 무엇이든 드린다고 약속을 했으니 가져 가십시오. 
잘 보관했다가 후일 지상에 절을 세우면 많은 중생을 건질 것 이옵니다."

용왕은 "해인(海印)"을 집어 황금 보자기에 정성껏 싸서 노인에게 줬다. 
이튿날 용왕 부부는 구중 대문 밖까지 전송했고 공주는 옥 가마까지 따라와 작별의 눈물을 흘렀다.
"수양 아버님, 부디 안녕히 가세요. 
용궁과 인간 세계는 서로 다르니 이제 다시는 뵈올 
수가 없겠군요. 부디 "해인(海印)"을 잘 간직하시어 편히 사세요.  그것으로 은혜의 만 분의 일이라도 보답 되기를..."

공주는 목이 메어 말끝을 흐렸다. 
노인도 이별의 아쉬움을 이기지 못한 채 가야산에 
도착하여 아내에게 용궁 이야기를 자세히 들려주며 가지고 온 "해인(海印)"을 3번 
두들기며 말했다.
"내가 먹던 용궁 음식 나오너라."

주문대로 산해진미의 음식상이 방안에 나타나자 노인 내외는 기뻐서 어쩔 줄을 몰랐다. 
그 후에도 뭐든지 안 되는 것이 없었다. 

이렇게 편히 오래오래 살던 내외는 죽을 나이가 되면서 절을 하나 짓고
"해인(海印)"을 
그 절에 보관시켰으니 그 절의 이름이 바로 지금의 합천 해인사(海印寺)다.

'참고 자료 : <한국 불교 전설 99>'
                            문화원형백과 불교 설화 한국콘텐츠진흥원
 

 
 
 
첨부파일 영역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중로22길 6, 벤쳐내오피스 303호(영등포동5가)
  • 대표전화 : 02-6359-5151
  • 일산스튜디오 : 경기도 일산서구 덕이동 209번지 2층 국제불교방송
  • Tel. 031-923-5151, 031-925-5151
  • 명칭 : 국제불교방송
  • 제호 : 국제불교방송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16
  • 등록일 : 2014-11-11
  • 발행일 : 2014-11-11
  • 발행인 : 김화철
  • 편집인 : 김화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철
  • 월간'마음' 등록번호 : 마포 라 00459
  • 월간'마음' 등록일 : 2015년 01월 02일
  • 법당 : 02-6383-5151
  • 서울전파관리소 방송통신서비스과 허가(처음 방송 허가한 날 2003년 2월 12일)
  • 2017년 9월 25일까지 개인방송 폐업(2017년 9월 6일부터 법인방송 시작)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본방송 인터넷언론사로 지정(2015년 1월)
  • 국제불교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국제불교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bbtv1@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