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도재] 국제불교방송을 통하여 알립니다.
천도재] 국제불교방송을 통하여 알립니다.
  • 이장원
  • 승인 2014.12.19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런 진리는 이 세상에 처음으로 들어난 것입니다.
[천도재] 는 의식으로 형식상 하면 않되는 것이란 것을
불자 여러분이 알아야 하는
중요한 과제이고 문제입니다.

불자 여러분!
이 국제불교방송을 앞으로 애착 있게 보시면 진리를 알수가 있습니다.
[천도재] 란
천 지에 모든것은법으로 되는 일이란 것을 아시는 지요.
이 천지는 우리에게 [죄와 업] 을 묻고 있으며 지옥과 극락을 말하고 있습니다.[지옥과 천당]
이 말은 무엇의 [갑]을 판단 한다는 것이며
그기에 맞는 결과가 있다는 사실입니다.

일부 몰 지각한 자 들이 자신이 해야 하는 근본을 잊어 버리고 남의 것을 탐하는 되에서 나타나는 산물이요.삿된 짓입니다. [천도재]의식.
[경전] 에는 삼장이란 법사가 등장을 하고
경전 안에는 법사란 단어가 나타납니다.
그리고
불법에는 [ 스님. 대사. 법사] 가 등장을 합니다.
누가 부처님의 제자라 보시는요.
이것을 모르면 당하고 조상님을 보내지 못합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이곳을 [형상계] 라 하며
죽은 자가 가는 곳을 [ 영계] 라 칭하고 있습니다.
깨달아 눈을 떠면 이 천지가 펼처 지는데 천지는 각각 국이 수없이 펼처지고 그 각각 국마다 다 법이 다른것이 존재합니다.
그 위에 이들을 모우는 또한 법이 존재를 하며
각각의 모든것이 법이 엄격하게 사설 처럼 메여 있다는 사실이 보입니다.

이것을 아는 자를 [더 높고 위대한 깨달음이라 하는 것입니다]
산 부처 살아 숨을 쉬는 인간의 부처가 있다는 말이 산부처라 하며 그 말은 사람을 지칭하고 있음도
경전에서 말을 하며 그 뜻은 정말 무스운 진리가 숨어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합니다.
사람의 눈으로 이를 어떻게 알것이며 사람의 생각으로 이를 어떻게 설명이 될것입니까.

불자 여러분!
그 심성이 맑고 밝으면 이 천지가 달리 보이고 그 심성이 탁하면 아무것도 분간치 못함이니 그 삿된 마음을 비우라는 것입니다.

잘못된 설법은 나를 더욱더 탁하게 하고 망치는 지혜로 변화하여 인생을 마치는 그날도 알지못하고
구천을 헤메이는 원귀가 되는 것이며 그 한가닥 나타나는 나의 마음이 밝으며 부처님을 볼것입니다.
사람은 죽음이 임박하면 다른 세계가 보입니다.
이세계를 누가 없다고 할것입니까.

모르는 자가 어찌 천지를 함부로 판단을 하고 없다 있다 할것이며
누가 천지의 법으로 [ 천도]를 한다고 할것입니까.
옛 말에 [ 무식한 자가 용감하다는 ] 말이 있습니다.
우리가 살아가는 이 [인간 세계- 형상계] 의 법이 다르며
죽은 자가 가야 하는 저 [ 영의 세계]의 법이 다른 것입니다.

자 자칭 하지 마세요.
이 광활한 천지를 자신이 무슨 신 처럼 알고 법을 무시하고 마음 되로 움직이는 것 처럼 하는 일부 스님들이 수 없이 많습니다.
그러나 물어 보면 아는 것이란 경전에 쓰인 말이며 전부가 다 남이 하던 말이 전부인 그들입니다.
이들은
수행자 이며 자신을 닦고자 간 분들이지 언제 부처님의 제자라 할것입니까.
자칭 스스로 하는 말이며 여러분의 불자 분들이 속아서는 안되는 일입니다.
삼배하라.
누가 누구에게 삼배를 할것인가.

이 필자가 볼 때는 자신이 수행을 하는되
먹고 입고 도움을 주는 자에게 수행자인 스님이 삼배를 하여야 한다고 봅니다.
얼마나 감사하고 감사 한 일입니까. [자신들에게]
이런 감사를 모르는 자들이
어찌 자신을 내려 놓은 것이며 어찌 수행자라 할것입니까.
절이란 수행 처 이며
수행을 하고자 모인 사람들이 먹고 자고 닦고 하는 집입니다.
정말 부처님의 제자를 만나 보세요.
그는 머리를 갂지 않았서며 자유 자제 한 분들입니다.

[머리를 갂는 것은 자신의 마음을 경고히 하려는 의식일 뿐이지 어디 부처님이 머리를 갂고 오라고 하던가요]
부처님은 걸림이 없는 분이며
우리 인간을 걸림에서 벗어나라고 경전에 말씀을 하시고 있다는 사실도 아세요.

천도재에 대하여 알고 싶다면 언제든지 [ 국제불교방송]을 찾아 오시면 되며
먼 길에 오지 못하시면
인터넷- 검색창에 [ 대성천각정사] 를 처 보시고 글과 동영상을 보시기 바랍니다.
또한 전화 상담을 무료 상담으로 해드리며
길을 바로 찾아 드리는 역활을 할것입니다.

무속인은 신이 없습니다.
전부가 다 조상을 모시며
그 자신의 조상이 신이라 하는 분들입니다.
신도 천지의 법을 받지 못하면
이 형상계에 들어 서지 못함을 알리며 더 알고 싶다면 언제든지

를 찾아오시기 바랍니다.

언제든지 전화 상담을 해드립니다 - 으로 하시면 가능합니다.

부디 바른 불법을 만나 성불 하시길 간절히 비옵니다. [ 나무 아미타불 ]..........

. 현[ 대성천각정사] 대 주지 법사 -천 각. 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중로22길 6, 벤쳐내오피스 303호(영등포동5가)
  • 대표전화 : 1833-9540
  • 팩스 : 02-6383-5151
  • 부산법당 : 부산시 금정구 금강로 611-50번길
  • Tel. 051-518-5150
  • 일산스튜디오 : 031-925-5151
  • 명칭 : 국제불교방송
  • 제호 : 국제불교방송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16
  • 등록일 : 2014-11-11
  • 발행일 : 2014-11-11
  • 발행인 : 김화철
  • 편집인 : 김화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철
  • 월간'마음' 등록번호 : 마포 라 00459
  • 월간'마음' 등록일 : 2015년 01월 02일
  • 월간'마음' 편집실 : 02-6359-5151
  • 법당 : 02-6383-5151
  • 서울전파관리소 방송통신서비스과 허가(처음 방송 허가한 날 2003년 2월 12일)
  • 2017년 9월 25일까지 개인방송 폐업(2017년 9월 6일부터 법인방송 시작)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본방송 인터넷언론사로 지정(2015년 1월)
  • 국제불교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국제불교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bbtv1@gmail.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