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상식 건강365
빈혈 있는 노인, 치매 위험 높아

[헬스코리아뉴스 / 현정석 기자] 빈혈이 있는 노인은 치매 위험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신동욱, 서울대병원 정수민 전임의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 검진 코호트 자료를 바탕으로 2007년부터 2011년 사이에 66세 노인들을 대상으로 시행되는 생애전환기 검진에 참여한 3만7900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빈혈이 있는 환자들에서의 치매 발생은 24%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결과는 인지기능에 대한 기초선 결과를 포함한 여러 다른 인자들을 보정한 결과이다.

경도의 빈혈이 있는 경우(남자의 경우 11~13, 여자의 경우 11~12, 빈혈은 헤모글로빈 수치(g/dl)를 기준으로 남자는 13 이하, 여자는 12 이하로 정의된다.) 치매위험은 19% 증가했으며, 중등도의 빈혈이 있는 경우에는 47% 증가, 심한 빈혈이 있는 사람은 5.72배로 증가했다.

4년 후에 인지기능 검사를 반복 시행한 결과와 비교하였을 때 빈혈이 있던 그룹에서는 인지기능의 저하가 나타날 가능성이 30% 높았다.

빈혈이 어떻게 치매를 일으키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잘 알려져 있으나, 만성적인 뇌의 저산소증이나, 뇌 피질의 위축, 뇌신경전달물질에의 영향, 비타민 B12의 부족 등이 기존 연구에서 거론됐다.

정수민 전임의는 "노인에서 빈혈은 흔한 문제"라며 "모든 빈혈이 쉽게 교정 가능한것은 아니지만, 철 결핍이나 비타민 B12결핍 등 쉽게 교정 가능한 원인이 있는지 확인하고 교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동욱 교수는 "이번 연구는 우리나라의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이용하여 교정이 가능할 수 있는 원인 인자를 찾아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치매 연구와 치료' 최근호에 실렸다.

 
<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http://www.hkn24.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현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