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상식 건강365
눈 아래 불룩하게 튀어나온 지방, 눈밑지방재배치 통해 개선 가능
   
 

[문화뉴스 MHN 이우람 기자]직장인 권 모씨(43세)는 최근 자신의 눈밑지방으로 인해 고민에 빠져있다. 눈 밑에 불룩하게 살이 튀어나오면서 다른 사람들에게 어두워 보이는 인상을 주고 있기 때문. 이에 그는 가까운 병원 찾기에 이르렀고 의료진과 상담을 통해 수술을 고민하고 있다.

사람의 눈은 사물을 인식하는 시각적인 역할뿐 아니라 전체적인 얼굴 이미지와 인상을 형성하는데 큰 비중을 차지하는 신체부위다. 이러한 눈 밑에 지방주머니가 자리 잡아 불룩하게 튀어나온 형태를 '눈밑지방'이라고 부른다.

눈밑지방은 노화로 인한 눈 밑 조직 탄력저하, 불규칙한 생활습관, 스트레스, 피로 등이 발병원인으로 작용하며 선천적으로 갖고 있는 지방량의 문제라기보다 지방을 지지하는 구조인 격막조직이 느슨해져 지방이 앞쪽으로 불룩하게 밀려 나온 것이다. 

밀려 나온 지방은 지방 아래로 불그스름한 다크서클 색조를 띄면서 눈 밑이 굴곡져 보이게 되며 이는 어둡고 나이 들어 보이는 인상을 주기 때문에 심리적인 스트레스를 유발하기도 한다.

이에 따라 튀어나온 눈밑지방을 개선하고자 하는 이들은 눈밑지방재배치 등 의료서비스를 대안으로 삼기도 한다.

눈밑지방재배치는 결막 부위를 절개해서 안쪽에 불룩하게 나온 눈밑지방의 일부를 눈물고랑 쪽으로 재배치하는 수술이다. 이 수술법은 눈밑지방을 직접 제거하는 눈밑지방제거 수술과는 다른 것으로 가급적 지방량을 보존한 가운데 밀려 나온 지방의 일부만 재배치하는 원리다. 

수술은 볼록한 부분의 눈밑지방을 꺼내 그 아래 함몰된 부분으로 이동시킨 후 실로 고정해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개는 결막을 통해 접근하지만 피부 주름이 심하면 피부 절개를 통하기도 한다. 

이러한 눈밑지방재배치는 눈밑지방으로 인해 발생하는 다크서클 현상과 어두워 보이는 이미지를 개선하는데 도움을 주며 지방을 재배치하는 과정에서 눈가의 잔주름을 개선하는 효과까지 기대 가능하다.

수술 후 부작용으로는 피부절개에 따른 일반적인 출혈 및 염증이 나타날 수 있으며 이는 개인에 따라 증상의 정도가 다르다. 또한 수술 시 지방량을 적절히 조절해 고르게 배치하지 않을 경우 눈 밑이 꺼져 보이거나 다시 울퉁불퉁해지는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을 통해 수술 받는 것이 좋다.

탑페이스성형외과 이승현 원장은 "눈 밑 안쪽에는 수많은 혈관이 지나가고 지방, 근육 등 여러 가지 요소들이 한데 모여 하나의 눈 밑 구조를 이루고 있는 만큼 눈밑지방재배치는 눈 수술에 대한 충분한 경험 및 노하우를 갖춘 의료진을 통해야 높은 수술 만족도를 기대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더불어 병원 선택 시에는 수술 후기 등에 기준을 두지 말고 눈밑지방재배치에 필요한 수술장비 및 안전시스템을 갖추고 있는지, 의료진이 눈밑지방 없애는 법을 제대로 숙지하고 있는지 등을 확인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눈밑지방재배치는 수술 후 철저한 사후관리가 이뤄져야 한다. 찜질방이나 사우나, 장시간 탕 목욕은 수술 후 2주부터 가능하며 격렬한 운동도 3주간 피해야 한다. 지방을 뺀 자리가 1~2주 정도 통증이 있을 수 있으므로 강한 압박을 하지 않는 것을 권장한다.

이우람 기자 pd@munhwanews.com
[도움말] 이승현 (탑페이스성형외과 원장) 

 
< 저작권자 ⓒ [문화뉴스] (http://www.munhw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