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커뮤니티 정치쇼
최근 檢수사 정치보복…내게 직접 물어라
  • 국제불교방송 편집실
  • 승인 2018.01.17 22:25
  • 댓글 0

MB "최근 檢수사 정치보복…내게 직접 물어라"

NEWSIS
© 제공: NewsIs Co.

【서울=뉴시스】임종명 홍지은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최근 다스 관련 검찰 수사를 정치보복으로 규정하며 처음부터 자신을 목표로 하는 것이니 직접 물으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17일 오후 5시30분께 서울 강남구 대치동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 저는 매우 송구스럽고 참담스러운 심경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저는 대한민국 제17대 대통령으로서이런 자랑스러운 역사를 지키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국정수행에 임했다"고 전했다.

그는 "퇴임 후 지난 5년 동안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제2롯데월드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되면서 많은 고통을 받았지만 저와 함께 일했던 많은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으므로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도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를 궤멸시키고 이를 위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며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최근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은 "지금 수사를 받고 있는 우리 정부의 공직자들은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이라며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책임은 저에게 있다.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나에게 물어라는 것이 제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아울러 "평창 동계 올림픽을 어렵게 유치했다"며 "우리 국민 모두가 총 단합해서 평창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이뤄냄으로써 국격을 다시 한번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소망한

국제불교방송 편집실  webmaster@ibbtv.com

<저작권자 © 국제불교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불교방송 편집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