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하다, 도덕심 때문에” 성폭행 후 안희정이 보낸 메시지
미안하다, 도덕심 때문에” 성폭행 후 안희정이 보낸 메시지
  • 국제불교방송 이영주
  • 승인 2018.03.05 2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안하다, 도덕심 때문에” 성폭행 후 안희정이 보낸 메시지


[‘화유기’ 성혁 “추락사고, 누구 잘못보다 제작 현실의 문제”(인터뷰)]
‘화유기’ 성혁 “추락사고, 누구 잘못보다..."
[“미안하다, 도덕심 때문에” 성폭행 후 안희정이 보낸 메시지: [JTBC 뉴스룸 캡처]] © ⓒ 중앙일보 [JTBC 뉴스룸 캡처] [“미안하다, 도덕심 때문에” 성폭행 후 안희정이 보낸 메시지: 안희정 충남지사가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에게 보낸 메신저 내용 [JTBC 뉴스룸 캡처]] © ⓒ 중앙일보 안희정 충남지사가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에게 보낸 메신저 내용 [JTBC 뉴스룸 캡처]

안희정 충남지사가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에게 보낸 메신저 내용 [JTBC 뉴스룸 캡처]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성폭행 후 수시로 텔레그램 '비밀대화방'을 통해 연신 "미안하다"고 사과하는 태도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5일 오후 JTBC뉴스룸은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의 안 지사 성폭행 의혹 인터뷰와 함께 김씨와 안 지사의 텔레그램 채팅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이는 미투 이후에 안 지사가 김씨를 성폭행한 뒤 전한 메시지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에 따르면 안 지사는 텔레그램을 통해 "미안하다" "도덕심 때문에" 등의 메시지를 보냈다. 안 지사는 김씨에 보내는 메시지를 일반 대화방에 썼다가 비밀대화방으로 옮겨가기도 했다.

텔레그램 비밀대화방은 일정 시간이 지나면 대화 내용이 자동으로 지워지는 기능이 있다.

[JTBC 뉴스룸 캡처]


김씨가 공개한 채팅 내용을 보면 안 지사는 "내가 스스로 감내해야 할 문제를 괜히 이야기 했다" "괘념치 말거라" 등의 메시지도 보냈다.

또 김씨는 자신이 병원에 가겠다고하자 안 지사가 "걱정"이라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날 김씨는 인터뷰에서 안 지사가 지난 2월 25일 밤에도 불러서 미투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며 "미투에 대해 불안해 하는 기색을 보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지사가)저한테 ‘내가 미투를 보면서 너에게 상처가 되는 것을 알게 됐다. 너 그때 괜찮았느냐’ 라고 얘기했다. 그래서 오늘은 안 그러실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런데 그날도 또 그렇게 하시더라"고 밝혔다.

한편 안 지사는 김 비서의 폭로와 관련해 "합의한 관계였다", "강압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안희정 네번 성폭행…스위스 풍경만 기억하고 다 잊으라고 했다"
“안희정이 제일 두렵다…국민들이 지켜달라” 폭로자의 호소
"안희정에게 당한 다른 피해자 있다…국민이 지켜주셔야" 현직 비서 폭로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중로22길 6, 벤쳐내오피스 303호(영등포동5가)
  • 대표전화 : 1833-9540
  • 팩스 : 02-6383-5151
  • 부산법당 : 부산시 금정구 금강로 611-50번길
  • Tel. 051-518-5150
  • 일산스튜디오 : 031-925-5151
  • 명칭 : 국제불교방송
  • 제호 : 국제불교방송
  • 등록번호 : 서울 아 03416
  • 등록일 : 2014-11-11
  • 발행일 : 2014-11-11
  • 발행인 : 김화철
  • 편집인 : 김화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화철
  • 월간'마음' 등록번호 : 마포 라 00459
  • 월간'마음' 등록일 : 2015년 01월 02일
  • 월간'마음' 편집실 : 02-6359-5151
  • 법당 : 02-6383-5151
  • 서울전파관리소 방송통신서비스과 허가(처음 방송 허가한 날 2003년 2월 12일)
  • 2017년 9월 25일까지 개인방송 폐업(2017년 9월 6일부터 법인방송 시작)
  •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본방송 인터넷언론사로 지정(2015년 1월)
  • 국제불교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국제불교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bbtv1@gmail.com
ND소프트